탑배너 닫기



포토영상-이슈포토

한동훈-정진웅 '육탄전 논란' 1 / 6 자동재생

목록보기

한동훈-정진웅 '육탄전 논란'

이전 다음

압수수색 중 한동훈(47·사법연수원 27기) 검사장과 물리적 충돌한 정진웅(52·29기)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병원 진료를 마치고 하루 만에 퇴원했다.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부장은 이날 새벽 서울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다. 건강에 큰 문제는 없으며 당분간 통원 치료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. 정 부장은 전날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려다가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뒤 팔·다리 통증과 전신근육통을 호소했다. 사진은 30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압수수색을 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의 모습.